열린재단

재단소식

[굿모닝경제] 노원환경재단 환경포럼 소개 - 동종인 노원환경재단 이사장 "시민주도형 온실가스 저감대책 수립 필요�…

페이지 정보

작성일 22-04-21 11:26

본문






노원환경재단 지구의 날 주간 기념 환경포럼이 굿모닝 경제에 소개 되었습니다. 

기사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동종인 노원환경재단 이사장이 20일 열린 '2022 지구의 날 주간 환경포럼'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화면 갈무리]


동종인 노원환경재단 이사장이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시민 주도형 온실가스 저감 대책의 수립과 구체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동 이사장은 20일 서울 중계온마을센터 강당과 노원환경재단 메타버스에서 온·오프라인으로 열린 ‘2022 지구의 날 주간 환경포럼에서 이 같이 밝혔다.
기후 변화와 탄소중립의 도전과제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의 첫 번째 발제자로 나선 동 이사장은 기후 변화, 우리에게 어떻게 다가오고 있는가?’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다.
동 이사장은 우선 지구온난화로 인해 생태계가 변화하고 여름이 길어지며 열대어 및 열대해조류가 출현하는 이상 기후가 발생한다고 언급하며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증가하면서 앞으로 지구가 더욱 빠른 속도로 뜨거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세계 주요 국가들이 온실가스 배출을 줄임으로써 지구의 온도 상승을 억제하는 파리 기후 변화 협정201611월 발효했고, 우리나라는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중간 목표인 ‘2030 NDC(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마련했다. 정부는 지난해 9월 탄소중립기본법을 제정하면서 2030년까지 탄소 배출을 2018년 대비 ‘35% 이상줄이겠다고 했고, 지난달 시행령에 40%로 못 박았다.
서울시에서는 온실가스 배출의 94%를 차지하는 분야의 선제적 감축과 신재생에너지로의 가속화를 그린뉴딜 정책으로 내세우고 있다.
특히 노원환경재단에선 탄소중립전문위원회를 운영하고, 에너지 진단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등 다양한 탄소중립 실천 사업을 펼치고 있다.
동 이사장은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시민의 참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가·지역 단위의 시민 주도형 온실가스 저감 대책을 수립하고 구체화하는 게 필요하다지역별로 기후 변화의 기본 계획과 시행 방안, 시민 참여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출처 : 굿모닝경제 - 경제인의 나라, 경제인의 아침!(http://www.kpinews.co.kr)

 

원문 링크 http://www.kpi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74814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